[Tech n Fun] 3D printed Food 레스토랑

3D 프린팅을 이용한 음식에 대한 아이디어나 가능성에 대한 사례가 있었습니다. 이제 좀더 진화된 3D 프린팅된 음식을 서빙하는 레스토랑이 나왔다고 합니다. Food Ink 라는 회사는 전세계를 무대로 여러가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자 3D 프린팅음식을 제공하는 popup 레스토랑을 운영한다고 합니다.

7월 25일 부터 27일까지 런던에서 진행되는 행사는 (주소: 8 Dray Walk) 26일과 27일은 누구나 와서 샘플을 맛볼수 있다고 합니다. 심지어 3D프린팅된 펜과 3D프린팅된 가구까지 준비하였다고 합니다. 또한 8시부터 10시까지 저녁식사 예약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예약이 다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런던에 계시면 문의해보시면 될것 같습니다. 9가지 코스로 제공되고 요리는 유명하신 요리사께서 요리해주신다고 합니다. 이후 여러 전세계 대도시에서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서울도 포함해서요.

또 한번 실행이 답이라는 생각이 남습니다.

좀 더 상세한 정보는

http://foodink.io/ 에서 직접확인해보실수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creativilife

[Tech n Fun] Delivery Robot

전세계 15개국에 음식배달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 Just Eat사는 최근 로봇관련 회사와 함께 음식을 배달하는 로봇을 만들어 시험중에 있다고 합니다.  이 로봇은 6개의 바뀌 카메라 그리고 센서를 통해 주변상황을 감지 및 모니터링하며 정해진 목적지 까지 이동 한다고 합니다. 특히 음식 또는 물품을 배송하며 당할 수 있는 도난을 위해 잠김기능을 통해 받는사람에게 안전하게 배달을 한다고 합니다.

작년에 시작하여 지금까지 5,000 마일거리를 배달하였으며 400,000명이 사고없이 배송을 받았다고 합니다. 지금은 사람의 모니터링이 함께되고 있지만 차후에는 로봇자체가 일을 할 수 있을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우려한 지나가는  사람들로부터 발생가능한 파손 및 도난과 같은 상황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합니다. 오히려 사람들이 로봇에 대해 생각보다 무관심하다고 합니다.

좀더 상세한 이야기는

http://www.just-eat.com

[Tech n Fun] VR as an interactive UI

구글의 Daydream Labs에서 VR을 이용하여 3D animation을 만드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VR이 정말 많은 상상을 실현해 줄수 있는 도구로 인식되긴 했지만 아직 기술적인 여러문제점을 해결하고자 다양한 산업에서 연구가 되고 있습니다. 구글도 이 기술을 이용하여 사용자가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적인 관점에서 연구를 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예를 들면

virtual drum kit을 만들어 키보드를 치는 게임을 만들어 보는 등 다양한 인터페이스의 활용에 대해 연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아직은 상용화단계는 아니지만 VR을 지원하기 위한 컨트롤러의 개발이나 활용에 대한 연구도 눈에 띕니다.

좀더 자세한 내용은

https://vr.google.com/daydream/

[Tech n Fun]The Interactive Punching Bag

2015년에 Dutch NGO에서 암 연구에 대한 관심을 얻기위해 Interactive Punching Bag을 만들었습니다. 기존에 Interactive Punching Bag이 있었습니다. 처음은 아닙니다만 이 아이디어를 진정으로 암과 싸우기 위해 제작하였다는 것이 잘 맞는것 같습니다.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조금은 Fun 하지 않을 수 있는 fundraising에 사람들이 실제로 펀칭을 해보며 캠페인의 의미를 더욱 실감할 수 있게 한점이 좋은것 같습니다.

제작을 위해서 4000여개의 LED가 내장이 되어 있구요  이것도 전체가 아닌 180도 정도만 커버한것 같습니다. 이와 함께 펀칭의 감지하고 세기를 측정하기 위핸 센서와 accelerometer 를 이용하여 펀칭을 재미있게 점수화 하여 보여주었습니다.

좀 더 쉽게 설명드리자면 기존의 bag형태에 LED와 센서를 내장하고 이를 다시 포장하여 빛이 표현되게 하여 인터렉션을 유발할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물론 두깨가 두꺼우면 빛이 투과를 못하겠죠 그러나 얇게 처리하면 맨주목으로 치게되면 딱딱한 재료들을 느낄수도 있는데 아시겠지만 글러브를 착용하여서 그럴 걱정을 덜을 수 있는것 같습니다.

Arduinos와 3D 프린팅한 부품들을 이용하여 제작했다고 합니다.

참고로 이를 좀더 이해하기 위해 실제 punching bag (우리가 흔히 샌드백)이라고 하는 것이 어떻게 만들어 지는지도 보시면 이해가 되실겁니다. 저도 어느정도의 sand가 이용되는지 이를 통해서 더 잘 인지를 하였습니다.

 

이보다 앞선 사례도 함 보시고 다양한 아이디어로 확장시켜보시죠

[Tech n Fun] Samsung Surfboard

실제 서핑보드로 만들어 질수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당분간은 광고에서만 존재할것 같습니다.

삼성 브라질에서는 서핑선수 Gabriel Medina 의 서핑보드 영상을 만들었는데요.  일반인을 위한 아이디어가 아니라 이 선수와 코치가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도록 했다고 합니다. 또한 서핑 보드에는 LED를 통해 선수에게 다양한 환경에 대한 정보(파도의 높이, 바람의 방향등)를 제공하고 다른사람들로 부터 응원의 메시지를 받을 수 있는 컨셉입니다.

근데 서핑에서 저런 것들이 필요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람의 육감으로 완벽을 이루는 스포츠라고 생각했는데…..저만 그런 생각을 하는건 아니였습니다.

http://www.adverblog.com/2016/05/14/innovation-or-fail/

그냥 서핑을 360도 촬영하여 보는게 더 재미있는것 같습니다.

http://www.samsung.com/global/galaxy/events/surf/

[Tech n Fun] Google Open Source Digital Installation

구글에서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만들기 쉽게 하기 위한 방법을 생각해냈습니다. Anypixel 이라는 오픈 소스 코드인데 하드웨어랑 펌웨어를 이용하고 공개된 코드를 이용하여 원하는 것을 표현할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그전에는 개별 상황과 하드웨어 그리고 개발자의 선호도에 따라 개발되고 표현이 되어 왔습니다. 그러므로 이런것을 할줄 아는 사람이 필요했죠…아는것이 힘이니까요. 구글덕에 이제 이렇게 해볼수도 있겠습니다.

구글에서 이런 어려운점을 해결하고자 하는것 같습니다. 위 작품은 뉴욕에 구글 오피스에 설치를 해두었다고 합니다. 이는 5880개의 오락실 버튼에 LED를 연결하여 다양한 빛을 표현하는 하나의 픽셀형태로 구성을 하였습니다. 그러므로 실제 Display도 되며 버튼을 누르는 인터렉션이 가능하도록 구성한것입니다.

 

좀더 자세한 내용은…

http://googlecreativelab.github.io/anypixel/

[Tech n Fun] VR is the game

영화 Tron 을 보셨나요? 영화에서 원반을 던지고 싸우는 것을 게임으로 재현했다고 합니다.

CCP라는 아이슬란드 회사에서 개발한 VR 게임으로 게임이름은  Project Arena 라고 합니다. Oculus Touch 를 사용하는 게임인데 VR의 컨텐츠로 기대가 됩니다. 실제로 게임이 경험이 되어 가는 것 같습니다.

arena2

경험해보진 못했지만 VR의 장점이 360도 컨텐츠이지만 이것 때문에 아직 그래픽처리나 실제와 같은 느낌을 주기에 어려운 부분이 있는데 이 컨텐츠의 경우 한방향으로 보고 있기때문에 어지러움이 많이 줄어들것으로 기대됩니다.

근데 다들 CCP라는 게임회사 아셨나요? 이거 때문에 찾아봤더니 대단한 회사같습니다. CCP에서 개발한 MMORPG는 전세게에 단일 서버로 동시접속자 3만여명이라고 하는데 중국은 제외하구요(자체서버운영이라 그렇다고 합니다.) 이런게 2003년부터 있었다는데 전 왜 이제야 알게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https://www.ccpgames.com